TAXNET - 세무/회계 전문 재경비즈니스 포털 서비스

세무뉴스

뒤로가기 북마크

가+가-

이전 다음 목록
음성으로 듣기

'먼 여정 향한 발걸음'...포스코, 첫 탄소저감 브랜드 '그리닛' 출시

조세금융신문, 2023.06.04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세계 철강 업계가 탄소중립 전환이라는 새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포스코가 국내 최초로 탄소 저감 브랜드 제품을 출시했다. 포스코는

 

포스코는 4일 첫 탄소 저감 브랜드 '그리닛'(Greenate certified steel)의 제품을 출시했다면서 이 브랜드에 '먼 여정을 향한 발걸음'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저탄소 생산 공정 등으로 감축한 탄소 배출량을 공신력 있는 기관의 인증을 거쳐 제품에 반영한 탄소 감축량 배분형(Mass Balance) 제품으로, 이를 산 고객사도 그만큼 탄소 배출을 저감한 것으로 인정받는다.

 

유럽, 일본 등 세계 철강사들은 탄소 배출량 감축 실적을 특정 강재에 배분한 탄소 감축량 배분형 방식 제품을 지난 2021년부터 도입했지만, 국내에서는 포스코가 처음이다.

 

탄소 배출량 및 감축량 산정은 국제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표준인 '온실가스 프로토콜'에 기반했고, 검증은 세계 3대 인증기관인 'DNV(Det Norske Veritas) UK'를 통해 이뤄졌다.

 

포스코는 지난해 1∼8월 고로와 전로에서 각각 펠렛과 고철(스크랩) 사용 비율을 높여 전년 동기 대비 탄소 배출량을 59만t 줄인 것으로 인정받았다.

 

펠렛은 철광석을 파쇄·선별한 후 일정 크기의 공처럼 가공한 원료다. 펠렛 사용량을 늘리면 철광석 사용량이 줄어 철광석을 고로에 넣기 전 가공 과정에 쓰이는 화석연료를 줄일 수 있다.

 

새 탄소 저감 브랜드 제품의 첫 고객인 LG전자는 건조기 부품 소재로 쓰이는 철강 제품 200t을 주문했으며 향후 생활가전 제품에 탄소 저감 철강재 적용 확대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도 프리미엄 오븐 제품에 이 제품을 우선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포스코는 최근 삼성전자와 업계 최초로 3년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해 가전용 철강 제품 및 전기강판 제품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 1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국내 주요 고객사를 초청해 '탄소 저감 제품 출시 계획 설명회'를 열어 자사의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소개하고 2030년까지 출시될 탄소 저감 제품군을 공개했다.

 

포스코는 기존 고로 기반의 저탄소 조업 기술을 향상시키고 전기로 신설을 통해 2026년부터는 용강(전기로 생산 쇳물)을 직접 생산하거나 고로에서 생산된 용선(용광로 생산 쇳물)과의 합탕 방식을 통해 탄소 배출을 감축할 예정이다.

 

이후 포스코는 2026년 수소환원제철 기술인 하이렉스(HyREX) 시험 설비 준공 후 2030년까지 상용화 기술 개발을 완료, 단계적으로 수소환원제철 방식으로 생산 설비를 전환할 계획이다. 하이렉스는 석탄 같은 화석연료 대신 수소를 쓰는 혁신적 기술이다.

 

포스코 엄기천 마케팅전략실장은 이번 고객 설명회에서 "탄소 저감은 피할 수 없는 흐름으로 포스코는 다양한 제품군 출시를 통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itleLname

창닫기

MSG_LayerReset
제ㆍ개정이유 및 주요내용

창닫기

법령내용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