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XNET - 세무/회계 전문 재경비즈니스 포털 서비스

세무뉴스

뒤로가기 북마크

가+가-

이전 다음 목록

다시 돌아가는 국세청 시계…1급 인사 ‘임박’

조세금융신문, 2020.07.31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 내정으로 국세청의 시계가 바삐 움직이게 됐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마친 후 관서장 회의 등 하반기 주요 역점 업무에 착수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를 위한 국세청장으로서의 첫 관문은 1급 고위공무원 인사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부산, 행시 36회) 내정으로 국세청 1급도 차례로 움직일 것으로 관측된다.

 

국세청 내 1급 직위는 국세청 차장, 서울지방국세청장, 중부지방국세청장, 부산지방국세청장이 있다.

 

현재 국세청 차장에는 무난히 김명준 서울지방국세청장(전북 부안, 행시 37회)이 내정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김명준 서울청장은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 국세청 기획조정관, 국세청 조사국장을 거쳤다.

 

서울지방국세청장에 부임한 후 기획가이자 실행가로서의 면모를 보여 높은 완성도의 업무 수행, 조직운영을 끌어냈다.

 

더욱 큰 업무에서도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는 인재로 국세청장의 보좌하는 차장을 맡기에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는 평가다.

 

서울지방국세청장에는 이동신 부산지방국세청장(충북 중원, 행시 36회)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이동신 부산청장은 세원관리, 기업·개인 조사를 두루 맡아 온 인물로 국세청 국제조사과장, 대전청 조사1국장, 중부청 조사2국장, 중부청 조사1국장, 중부청 조사4국장, 국세청 자산과세국장을 역임한 바 있다.

 

광역 기관장으로 대전지방국세청, 부산지방국세청을 지휘하면서 현장 밀착형 세정을 구현하고, 민생지원과 납세자 봉사를 위한 조직운영에 탁월한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다.

 

 

지난 1월 임명된 이준오 중부지방국세청장은 변동 없을 것이란 관측이 대다수다. 이준오 중부청장은 서울청 조사3국장, 국세청 법인납세국장, 국세청 조사국장을 두루 거친 핵심 인재다.

 

중부청장 역임 후 민생지원과 현장운영, 세원관리에도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다.

 

 

부산지방국세청장에는 강민수 국세청 징세법무국장(경남 창원, 행시 37회)이 손꼽힌다.

 

강민수 국장은 2016년 12월 국세청 전산정보관리관에 임명된 후 기획조정관, 징세법무국장을 지낸 전문 행정가로 국세청 국장단 중 본청 국장 경력이 가장 길다.

 

안정적이면서도 적극성, 개방적 업무 운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징세법무국장을 맡아 처음 가동되는 체납징세과를 안정적으로 안착시켰다.

 

코로나19 국면에서 전년도의 수십배가 넘는 세정지원 신청건에 대응해 중소상공인들과 영세자영업자의 부담을 줄이는 데 크게 이바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갈이 가능할까

 

현재 국세청 내외부에서는 김명준 차장, 이동신 서울청장, 이준오 중부청장, 강민수 부산청장 전망에 대해 대체로 큰 이견이 없는 상태다.

 

이러한 선택을 할 경우 지역별로는 호남 2명, 충청 1명, 영남 2명으로 안배 원칙을 지키는 한편 대상자 전원 주요 광역기관장을 맡을 만한 경력과 실적이 있다는 점에서 안정감 높은 인사라는 평가다.

 

김대지 후보자가 조금 더 변칙적 운용을 요구할 가능성이 완전히 없는 것은 아니다.

 

부산청장→중부청장→서울청장→국세청 차장 등 상향식 발탁이란 틀이 유지된다는 측면에서 김명준 차장, 이준오 서울청장, 이동신 중부청장 또는 이동신 차장, 김명준 서울청장, 이준오 중부청장의 형태도 나올 수 있다. 

 

또한, 해임을 전제로 현재 1급 청장 중 1~2명을 교체하는 방향도 선택할 수 있다. 이 경우 행시 36회인 이동신 부산청장, 행시 37회인 김명준 서울청장이 대상에 포함된다.

 

다만, 현 상황에서 굳이 조직에 변화를 줄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느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변동성이 작으면 안정을 취할 수 있는 반면 조직의 활력이 줄고, 변동성이 크면 조직 활력이 높아지지만 조직 내 불안정이 높아진다.

 

현재 국세청은 내부개혁을 취하는 것보다 코로나19 등 대외변수 대응을 위해 조직 내 힘을 응집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는데 굳이 내부 변동성을 높일 필요가 있냐는 의견이다. 

 

대대적 물갈이를 한다는 것은 권한을 국세청장 1인에게 집중하는 체계를 만든다는 것인데 뚜렷하고도 상당한 명분이 없다면 조직 내외부를 설득하기 어렵다.

 

일각에서는 김대지 후보자는 필요하면 과감한 판단을 내리기는 하지만, 조직원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바탕으로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충분한 재량을 주는 인용술을 선보여왔기에 불필요하게 인재를 낭비하는 판단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란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itleLname

창닫기

MSG_LayerReset
제ㆍ개정이유 및 주요내용

창닫기

법령내용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