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어떤 변화를 불러왔을까?

BY 택스넷   2018-11-12
조회 1246 1
올해 4월 1일을 기점으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세가 실시되면서,
이전에 비해 분양실적이 크게 주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양도소득세 중과에 대해서 미친듯이 솟구치는 집값을 잡는 데에는 어느정도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얻었으나,
여전히 내집마련을 꿈꾸는 서민들은 이번 정책에 대해 크게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란 무엇이며, 이것이 주택거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카드뉴스를 통해 알아볼까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규정이란 지난 8.2부동산대책 당시 언급된 정부의 집값하락 정책 중 하나였습니다.
무분별한 투기수요를 억제하고, 주택가격을 안정화하고자 주택을 많이 가진 사람들에게 그만큼의 부담을 더하겠다는 목적으로
마련된 정책인 것이죠.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규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1세대 2주택 및 1세대 3주택 이상 소유한 사람이 *조정대상지역에 소재하는 주택을 양도하는 경우에
양도소득세를 중과한다는 규정인데요.

여기서 말하는 조정대상지역이란,
주택가격의 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이상이거나,
청약경쟁률이 5대1 이상인 지역 등을 말합니다.
해당 지역의 경우 분양권 전매제한과, 1순위 청약자격의 강화를 통해 규제를 받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다주택자에게 양도소득세를 중과하는 것이

일반 주택거래와 임대주택 등록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란,


말 그대로 양도를 하는 시점부터 부과되는 것이기 때문에,
단순히 주택을 많이 소유했다는 것만으로 중과세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양도소득세의 중과를 회피하기 위해서는 주택매각을 실시하지 않으면 많은 주택을 소유함과 동시에,
양도소득세 납부도 피할 수 있게 됩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신이 소유한 주택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지 않고 계속해서 본인 소유로 남겨놓는 것이죠.
이와 같은 상황은 주택에 대한 거래를 하락시키고, 이는 그대로 거래절벽 현상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다주택자들은 양도소득세 중과세 회피를 위하여
임대주택의 목적이 아닌 매매목적으로 취득한 주택까지도 임대주택으로 등록해버리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아마 2018년도에 임대주택 등록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도 이와 같은 이유가 가장 크게 작용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만약 매매 목적의 주택을 임대주택으로 등록할 경우, 5년 또는 8년간 매각이 불가하기 때문에
앞서 말했던 거래절벽 현상은 더더욱 심화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그렇다면 이에 대한 해결책은 없는 걸까요?



이번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규정은 집값 해소에는 어느정도 도움이 됐을지는 몰라도,
거래절벽 현상의 악화로 실질적인 주택공급에는 크게 성과를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정작 내집마련을 위한 서민들에게는 주택마련의 기회가 한발 더 좁아진 상황이 되버린 것이죠.

결국에는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세를 폐지하거나,
임대주택은 실제로 임대를 목적으로 하는 주택에서만 허용해야할 것입니다.
사실 조정대상지역 중 특히 서울은 주택의 "공급보다 수요가 많다는 것"이 집값 상승의 가장 큰 요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거래절벽 현상을 초래하는 이와같은 부동산 대책 외에 다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 되지 않을까요?
뿐만 아니라, 재건축과 재개발사업을 통해서 주택을 공급하거나,
기존에 나와있는 주택들을 공급하는 것도 하나의 해결방법이 될 것입니다.

앞으로는 주택을 더이상 투자 혹은 투기의 대상으로 바라보기보단,
누군가에게는 따뜻한 안식처로 다가올 수 있는 그 날까지 정부의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 이 카드뉴스는 스페셜 리포트 :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에 대한 소고(이한우 세무사)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링크 바로가기 클릭]
최신 포스트

Tax Tour - 상속인이 지급받은 사망보험금의 과세 여부는?

BY 조현우   2019. 11. 25
방랑자 세무사의 열한 번째 여행지는 전라남도 담양군이다. 그는 대나무 숲 속을 거닐고 싶어서 죽녹원으로 갔다. 죽녹원에서 길고 곧게 뻗은 대나무 사이를 걷고 있으니 머리도 맑아지고 신비한 느낌도 들었다. 대나무 숲을 거닐다 벤치에 앉아서 대나무가 내뿜는 음이온과 산소를 들이마시면서 휴식을 취하던 그의 옆으로 아주머니 두 분이 앉으며 말을 걸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 그가 세무사임을 듣고 반색을 하며 말을 이어 나갔다...
조회 191, 댓글 0
2

노동청 근로감독관 사업장 조사 포인트 안내

BY 김소리   2019. 11. 18
그동안 노동청의 조사는 세무 조사에 비해 강하지 아니하였습니다. 그러나 노동 관련 홍보 및 교육 강화로 근로자의 노동관련 법령에 대한 인식은 강해진 만큼 노동청이나 국민 청원으로 법 위반 사실 인지 빈도가 높아졌습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에서는 정권이 변경되면서 그동안 다소 미약하였던 사업장 실태 조사를 강화하였습니다...
조회 269, 댓글 0
0

세금계산서를 실수로 잘못 발행했어요....어떻게 해야 하죠?

BY 김수종   2019. 11. 14
고민해 대리는 이제 매출 세금계산서의 발행과 매입 세금계산서의 수취 업무에 적응해서 고정거래처의 세금계산서 발행과 수취는 나름 자신이 생겼습니다. 아.... 그런데 어찌해야 할까요? 10월에 발행한 매출 세금계산서 중 기재사항을 입력하는 과정에서 오류로 인해 세금계산서 발행에 문제가 생겨 또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조회 425, 댓글 0
2

총급여에 따라 포기해야 하는 소득ㆍ세액공제 항목?

BY 한성욱   2019. 11. 11
연말정산시 각종 소득ㆍ세액공제의 적용기준이 되는 소득은 '연봉'이 아닌 '총급여'이기 때문에 '나의 총급여가 얼마인가?' 확인하는 것이 연말정산에 있어 가장 중요한 항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총급여'가 중요한 이유는 일부 소득ㆍ세액공제 항목은 총급여액이 일정 금액을 넘으면 공제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입니다. 총급여란? '연간 근로소득'에서 식대 10만원 등 '비과세소득'을 뺀 금액을 말하는 것인데, '연간 근로소득(연봉)'과 '총급여'는 비슷한 느낌이지만 다른 개념인 것입니다...
조회 742, 댓글 0
1

수출시장 희망이 보인다. 삼성 갤럭시 폴드폰 등

BY 홍익희   2019. 11. 07
미중 간 무역전쟁의 여파로 세계 경제가 몸살을 앓고 있다. 세계 경제의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 경제도 이러한 현상에서 예외가 아니다. 활력이 심각하게 동반 둔화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2019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2.6%로 전망했으나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잠정치)은 1.0%에 그쳤다. 이대로 가면 2% 성장도 힘들게 생겼다. 내년에는 더 힘들 것이라 한다. 장기불황 경고음이 울리고 있는 것이다...
조회 219, 댓글 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