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업계 연구개발비 회계지침 마련, 그 중요성은?

BY 박동흠   2018-10-12
조회 8043 4
음성으로 듣기
연구개발(R&D, Research and Development) 활동은 기업의 성장을 위한 필수 요소다. 미래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성장은 꿈도 꿀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 기업들은 이미 창출한 이익의 일정 부분을 R&D에 재투자하고 있다.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된 삼성전자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에 연구개발비용으로 16조 8,056억원을 쓴 것으로 나온다. 게임전문기업인 엔씨소프트의 경우에도 2,845억원의 연구개발비용을 사용했다. 이 비용을 매출액으로 나누어 보면 삼성전자와 엔씨소프트는 각각 매출액의 7%와 16%를 지출한 셈이다. 만약 이 비용을 절감했다면 이들 기업은 사상 최고치의 영업이익을 달성함으로써 당장은 이익을 많이 실현해서 좋겠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지울 수 없으니 회사 임직원이나 주주 모두 좋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흔히 연구와 개발 활동을 이야기할 때 R&D로 묶어서 표현하는데 R과 D는 엄연히 다르다. 연구단계(Research)에서 하는 연구활동들의 예부터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새로운 지식을 얻고자 하는 활동 (2) 연구결과나 기타 지식을 탐색, 평가, 최종 선택, 응용하는 활동 (3) 재료, 장치, 제품, 공정, 시스템이나 용역에 대한 여러가지 대체안을 탐색하는 활동 (4) 새롭거나 개선된 재료, 장치, 제품, 공정, 시스템이나 용역에 대한 여러가지 대체안을 제안, 설계, 평가, 최종 선택하는 활동
<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제1038호 무형자산 문단 56 >
한편, 개발단계(Development)에서 하는 개발활동은 다음과 같다. (1) 생산이나 사용 전의 시제품과 모형을 설계, 제작, 시험하는 활동 (2) 새로운 기술과 관련된 공구, 지그, 주형, 금형 등을 설계하는 활동 (3) 상업적 생산 목적으로 실현 가능한 경제적 규모가 아닌 시험공장을 설계, 건설, 가동하는 활동 (4) 신규 또는 개선된 재료, 장치, 제품, 공정, 시스템이나 용역에 대하여 최종적으로 선정된 안을 설계, 제작, 시험하는 활동
<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제1038호 무형자산 문단 59 >
연구와 개발을 나누는 기준을 정한다면 대안이 설정되기 전과 후로 구분될 수 있다.
회사가 다음 사업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또는 다음에 어떤 제품을 만들 것인가를 고민하고 탐색하는 여러 활동들은 연구단계에서 수행된다. 제조업이라면 어떤 신제품을 만들 것인지 늘 생각할 것이고, 게임회사라면 어떤 새 작품을 만들어 서비스를 할 것인지를 고민할 수밖에 없다. 이 단계는 아직 구체적인 안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서 회사는 대안이 결정될 때까지 끊임없이 연구하는 기간을 갖게 된다. 연구 기간 동안 도출된 여러 안 중에서 회사는 최종적으로 하나의 대안을 결정할 것이다. 다음 신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한 결정이 완료되면 그 다음에 해야 할 일은 개발이다. 즉 시제품을 만들어야 하는데 이 과정은 제품 양산 전까지의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설계부터 시작해서 시험을 거쳐 시제품 완성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고 많은 자금이 투입되어야 한다. 업종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게는 몇 년에서 길게는 수십년이 걸릴 수 있다. 순탄하게 개발과정을 거쳐 양산이 되고 판매까지 술술 풀리는 경우도 있지만, 개발과정에서 실패로 판명되어 세상에 빛을 보지 못하는 일 또한 비일비재하다.

한편 기업들은 이렇게 오랜 시간과 비용이 소모되는 연구개발비에 대하여 어떻게 회계처리를 해야 할까?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제1038호 무형자산 회계기준서에 따르면 연구에 대한 지출은 발생 즉시 비용으로 처리해야 한다. 연구단계는 어떤 대안이 도출되기 전 단계로 미래 경제적 효익을 창출할 무형자산이 존재한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회계에서 자산은 미래 경제적 효익이 기업에 유입될 것으로 기대되는 경제적 자원으로 정의하기 때문에 자산으로 회계처리 하려면 이 부분에 대한 입증이 필수적인데 연구활동은 이를 충족하지 않는다고 본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기업들은 연구비를 ‘판매비와 관리비’와 같은 당해 비용으로 처리한다. 그렇다면 문제는 개발비이다. 연구활동은 자금과 기간에 대한 투입 부담이 크지 않은데 반해 개발은 그렇지 않다. 오랜 시간과 많은 돈이 들어가기 때문에 회계처리를 쉽게 결정하기가 부담스럽다. 많은 액수를 그 해의 비용으로 처리하면 손익에 부담이 된다. 그렇다고 자산으로 처리하면 회계상 자산의 정의에 부합하지 않을 수 있다. 어떻게 처리하는 게 좋을까? 회계기준서부터 살펴보자. (1) 무형자산을 사용하거나 판매하기 위해 그 자산을 완성할 수 있는 기술적 실현가능성 (2) 무형자산을 완성하여 사용하거나 판매하려는 기업의 의도 (3) 무형자산을 사용하거나 판매할 수 있는 기업의 능력 (4) 무형자산이 미래 경제적 효익을 창출하는 방법. 그 중에서도 특히 무형자산의 산출물이나 무형자산 자체를 거래하는 시장이 존재함을 제시할 수 있거나 또는 무형자산을 내부적으로 사용할 것이라면 그 유용성을 제시할 수 있다. (5) 무형자산의 개발을 완료하고 그것을 판매하거나 사용하는 데 필요한 기술적, 재정적 자원 등의 입수가능성 (6) 개발과정에서 발생한 무형자산 관련 지출을 신뢰성 있게 측정할 수 있는 기업의 능력
<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제1038호 무형자산 문단 57 >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제1038호 무형자산 회계기준서 문단 57에 따르면 박스에 열거된 사항을 모두 제시할 수 있는 경우에만 개발비를 무형자산으로 인식한다고 되어 있다. 한 두 조항이 아닌 6개 조항 모두를 회사가 입증해야 하기 때문에 자산으로 잡는 게 용이하지 않다. 위 6개 조항 중 기업이 입증해내기 가장 어려운 것은 (1) 기술적 실현가능성과 (4) 미래 경제적 효익을 창출하는 방법일 것이다.

딱딱한 회계기준이 아닌 조금 더 쉬운 예로 살펴보자.
통계청 조사결과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각각 307,000원, 438,000원, 515,000원이라고 한다. 이 액수를 12년간의 초·중·고 교육기간에 대입해보면 약 5천6백만원으로 계산이 된다. 대학교를 졸업해서 취업할 때까지 이 사교육비에 공교육비까지 합치면 1인당 1억원은 족히 넘을 것이다. 자식 한 명당 1억원 이상을 투자해야 하는 가정의 입장에서는 상당한 돈이다. 부모는 개발비를 집행하는 기업처럼 똑같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다. 가계부에서 이 교육비를 비용으로 처리할 것인가, 아니면 자산으로 처리할 것인가? 교육비를 자산으로 처리하려면 다음과 같은 요건을 무조건 충족시켜야 한다. 일단 아이가 커서 소위 좋은 학교를 나와야 한다. 즉 기술적 실현가능성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아이가 커서 돈을 많이 버는 직업을 가져야 한다. 즉 미래 경제적 효익을 창출하는 방법이다. 최소 이 두 가지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부모는 돈을 지출하면서 비용이 아닌 자산으로 인식할 수 있다. 그런데 현실적으로 아이가 학생일 때 이 두 가지 요건에 대한 확신을 갖는 게 쉽지 않다. 학교 다니면서 공부를 잘 하니 좋은 학교에 갈 것이라는 확신은 가능하다. 전국 단위 시험을 치르고 석차가 나오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입증은 어렵지 않다. 문제는 커서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인가이다. 공부를 잘 하니까 커서 부자가 될 것이다? 공부를 못했으니 커서 가난할 것이다? 반드시 성립되기는 어려운 명제이므로 부모로서 자식에 대한 기대는 할 수 있지만 입증은 어렵다. 다시 기업의 개발비로 돌아와 보자.
자산으로 처리하기 위해 입증해야 하는 가장 어려운 두 가지 조항 중 (1) 기술적 실현가능성과 (4) 미래 경제적 효익에 대하여 기업들은 과연 개발 중에 입증이 가능할까? 이미 많은 개발실적이 있는 기업들은 기술적 실현가능성에 대한 입증이 어렵지 않을 것이다. 한번도 해보지 않은 전혀 다른 프로젝트라면 물론 어렵겠지만, 삼성전자가 새 모바일기기를 만들거나 SK텔레콤에서 새로운 통신서비스를 선보인다면 기술적으로 실현될 것이라는 기대와 입증이 가능하다. 문제는 (4)번 조항인 미래 경제적 효익이다. 신제품이 나오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반드시 상업적으로 성공한다는 명제는 역시 성립시키기 어렵다. 대기업이 신제품을 개발하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했을 때 붐을 일으킬 정도로 대성공을 거둔 케이스를 많이 봤지만, 역사속으로 조용히 사라져버린 것들도 제법 있었다. 대기업이라고 다 성공을 거둔 것은 아니었다. 그렇기 때문에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각각 연간 개발비 16조 8035억원 중 2.7%인 4,475억원, 4,145억원 중 4.6%인 193억원만 무형자산으로 처리했다.

이제 가장 뜨거운 제약·바이오업계의 연구개발비 이슈를 보자.
올 해 유독 제약·바이오업계 연구개발비 회계처리가 주목을 받았다. 그 트리거는 1월달에 도이치뱅크의 셀트리온에 대한 부정적인 리포트였다. 도이치뱅크는 셀트리온이 개발비 대부분을 자산으로 분류했는데 만약 다국적 제약사들처럼 비용으로 처리했다면 회사의 영업이익률은 62%대에서 30%대로 낮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1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발비에 대해 지나치게 자의적으로 회계처리하는 등 재무정보를 왜곡시킨다는 의혹 제기에 따라 개발비 회계처리의 적정성에 대한 점검을 추진하기로 했고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주요 타깃이 되었다.
제약·바이오 산업 역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제1038호 무형자산 기준서를 적용 받기 때문에 여타 산업과 비교해서 특별할 것은 없다. 굳이 차이점이 있다면 연구, 개발기간이 길다는 것과 하나의 신약에 큰 돈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신약을 판매하려면 각 해당국에서 판매승인을 받아야 하므로 시간과 자금이 많이 소요된다. 업계에서는 통상 15년이상, 1조원 이상은 쏟아 부어야 한다고 얘기한다. 단, 그 정도 투입했다고 성공이 보장되지는 않는다. 신약후보물질 5,000개에서 10,000개로 시작을 했을 때 15년 뒤에 신약이 나오는 것은 단 1개에 불과할 정도로 확률이 대단히 낮다. 개발비 자산화요건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적 실현가능성이 다른 산업 보다 더 낮다는 의미이다.
2003년 4월에 LG화학(구, LG생명과학)에서 개발한 신약 ‘팩티브’가 우리나라 제약사 최초로 미국 FDA의 판매승인을 받는 쾌거를 이루어 냈으나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그 이후로 글로벌 신약이 더 나오기는 했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개발비 자산화요건에서 중요한 (4)번 조항인 미래 경제적 효익을 창출하는 방법을 입증하는 게 다른 산업에 비해 유독 어려웠다.
이런 사실들을 놓고 본다면 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하는 게 더 어려운 업종임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자산으로 처리하고 있으니 수많은 글로벌 제약사들을 보유한 유럽과 미국에서 보는 시선이 곱지 않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외국의 사례는 어떨까?
도이치뱅크가 있는 독일을 포함한 유럽은 우리나라와 똑같이 국제회계기준(IFRS)을 적용한다. 즉 개발비를 자산으로 잡으려면 문단 57에 열거된 6가지 조항을 모두 입증해야 한다. 글로벌 신약개발 활동이 왕성한 노바티스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개발비 회계정책에 다음과 같은 문구가 나온다. Internal Research & Development costs are fully charged to the consolidated income statement in the period in which they are incurred.
We consider that regulatory and other uncertainties inherent in the development of new products preclude the capitalization of internal development expenses as an intangible asset usually until marketing approval from the regulatory authority is obtained in a relevant major market, such as for the United States, the European Union, Switzerland or Japan.
해외 주요 시장에서 판매승인이 나기 전까지 발생된 개발비를 모두 비용으로 처리한다는 내용이다. 결론적으로 개발비를 무형자산으로 잡지 않겠다는 취지인 것이다. 실제로 노바티스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개발비로 지출한 약 10조원 이상을 당해의 비용으로 인식했다.
국제회계기준이 아닌 미국회계기준(US-GAAP)을 적용 받는 미국 기업의 사례 역시 마찬가지이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대표 바이오시밀러 기업인 Coherus도 노바티스의 회계정책과 유사하다. Research and development costs are charged to expense as incurred. If and when regulatory approval of a product is obtained, the Company will begin
capitalizing manufacturing costs related to the approved product into inventory.
역시 판매승인이 되기 전까지 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 기업의 2017년에 매출액은 약 17억원에 불과한데, 비용으로 인식한 연구개발비는 무려 1,800억원 가까이 된다. 이 기업은 몇 년째 대규모의 경상개발비로 인해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규모가 크던 작던 회계기준이 같던 다르던 유럽과 미국의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회계처리는 일관된다. 기술적 실현가능성과 미래 경제적 효익에 대한 입증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들 보다 유리한 위치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개발비를 자산이 아닌 비용으로 처리한다. FDA의 판매승인이 나기 전까지는 자산으로서 요건 충족이 안 된다고 보는 것이다. 외국의 작은 바이오 기업들까지 이렇게 보수적으로 회계처리를 하니 우리나라 기업들이 시비가 생길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 사례를 보면 극명하게 갈리는 부분이 있다. 이미 수익모델을 갖춘 전통 제약사의 경우대부분 개발비를 비용으로 처리한다. 그리고 아직 의미 있는 매출이 발생되지 않는 바이오 기업의 대다수는 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했다. 회계원칙대로 장부에 기입했다기 보다 마치 손익관리를 위해 회계처리한 것처럼 비춰질 수 있는 대목이다.
더 큰 문제는 금융감독원의 1월 29일 보도자료 발표 이후 3월말 사업보고서와 8월달 반기보고서를 공시하면서 많은 바이오기업들이 과거에 개발비를 자산으로 잡은 재무제표를 비용으로 돌리는 식으로 뜯어고쳤다는 것이다. 일부 기업은 무형자산으로 잡은 부분을 대규모 손상처리 하기도 했다. 기업들 스스로 개발비를 자산으로 잡은 것에 대한 오류를 인정한 셈이다. 자본시장에서는 불확실성이 없어졌다고 생각하지만 필자 생각은 다르다. 자산으로 잡았다가 비용으로 돌리는 회계로 바꿨다는 의미는 무형자산 회계기준서 문단 57에 나와 있는 6가지 요건에 대하여 결국 회사도 입증할 자신이 없다는 것으로 봐야 한다. 기업의 미래에 대한 기대는 가능하지만 확신할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해석될 수 있다. 회계는 일관성이 중요하다. 한 번 정한 회계정책을 일관되게 유지해야 투자자나 채권자 입장에서 기업에 대해 신뢰할 수 있다. 개발비를 자산으로 잡았다가 오류라고 시인해서 재무제표 표기 방법을 바꿔버리면 기업의 신뢰도는 당연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번 개발비 회계처리 이슈로 인하여 기업들의 회계정책을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됐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의 기본철학은 기업들에게 회계정책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율성을 많이 보장하는 것이다. 국제회계기준은 미국회계기준처럼 규칙 중심이 아니므로 기업간 비교가능성이 저해되지만 기업의 산업 특성과 회사 실정에 맞게 회계정책을 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원칙을 잘 지키는 성숙된 기업이 많아질수록 이 정책은 빛을 보게 된다.
우리나라는 2011년에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을 도입했기 때문에 상장 기업들은 무조건 따라야 했다. 올 해로 도입 8년째가 되었는데 기업 스스로가 회계정책을 잘 정해서 일관되게 지켰는지 여부에 따라 성패가 갈릴 것이다.

최근 3년간 신약에 대한 기대감으로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주가가 수직 상승해왔다. 기존의 자산가치나 펀더멘털이 아닌 미래 성장가능성이 부각되면서 기업가치가 오른 결과였다. 그러나 올해 회계이슈가 발생하면서 급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회계신뢰성이 기업가치에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 사건이었다. 사실 이런 사례는 과거에 국내외 기업들에서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기 때문에 회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앞으로 더 이상 그런 상황이 발생되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기업 스스로 재점검하고 주주와 채권자 역시 기업을 바라보는 관점을 재정립하면 좋을 것이다.